日정부 "아베 총격 당했다, 상태 알 수 없어 계속 확인중"[영상]
상태바
日정부 "아베 총격 당했다, 상태 알 수 없어 계속 확인중"[영상]
  • 노컷뉴스
  • 승인 2022.07.08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시 참의원 선거 유세 도중에 피흘리며 쓰러져
日관방장관 "상태는 몰라, 계속 확인중"
연합뉴스
연합뉴스

아베 신조(68) 전 일본 총리가 8일 선거 유세 도중 총에 맞고 쓰러졌다. 일본 정부는 그의 상태를 확인중에 있다고 밝혔다.  


두 발의 총성 들려, 가슴 부위 피 흘리며 쓰러져 




NHK 등은 아베 전 총리가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가두 유세를 하던 도중 피를 흘리면서 쓰러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총성과 같은 소리가 두 차례 들렸으며, 아베 전 총리가 가슴 부위에서 피를 흘리면서 쓰러졌다고 현장에 있던 NHK 기자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베 전 총리가 뒤에서 산탄총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베 전 총리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소방 당국은 그가 심폐 정지 상태라고 설명했다.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로 이송되던 초기에는 의식이 있었지만 이후 의식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병원으로 옮겨진 뒤의 정확한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남성 한 명을 체포해 살인 미수 혐의로 조사 중이며, 소지하고 있던 총도 압수했다.


日 정부 총격 사실 확인, "건강상태 확인중"


간사이 TV뉴스 캡처
간사이 TV뉴스 캡처

일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아베 전 총리가 총격을 받았다는 것을 확인하면서, 정확한 상태를 확인중에 있다고 밝혔다.

마쓰노 장관은 아베 전 총리의 상태와 관련해 "알 수 없다. 계속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마쓰노 장관은 이틀 앞으로 다가온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전국 각지에 있는 각료들에게 즉시 돌아오라고 지시했다.

그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야만적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으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아베 전 총리의 피습 소식을 듣고 즉시 선거 유세를 취소하고 야마가타현에서 헬리콥터를 타로 도쿄로 이동했다. 일본 총리 관저와 경찰청에는 대책실이 설치되는 등 비상대응에 나서고 있다.

아베 전 총리는 2006년 9월~2007년 9월과 2012년 12월~2020년 9월 두 차례에 걸쳐 총리를 지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조은정 기자 aori@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