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다 스윈튼, HBO 드라마 버전 '기생충' 여주인공 물망
상태바
틸다 스윈튼, HBO 드라마 버전 '기생충' 여주인공 물망
  • 제주경제일보
  • 승인 2020.02.1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국 출신 할리우드 스타 틸다 스윈튼이 HBO에서 제작하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드라마 버전 여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랐다.

미국매체 THE ILLUMINERDI는 14일(한국시간) 틸다 스윈튼이 '기생충' 드라마 버전의 여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또 이 매체는 앞서 알려졌던 마크 러팔로의 출연설에 대해서도 그가 공식적으로 출연을 확정한 것은 아니지만, 캐스팅 제안을 받은 것이 맞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틸다 스윈튼이 원작 영화에서 장혜진이 연기한 충숙을, 마크 러팔로는 송강호가 맡은 기택 역할을 각각 제안 받았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할리우드 관례상 가장 큰 배역을 먼저 캐스팅하기 때문에 마크 러팔로와 틸다 스윈튼이 송강호와 장혜진이 소화한 기택과 충숙 부부 역할 제안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틸다 스윈튼은 봉준호 감독의 사단이라고 해도 될만큼 봉준호 감독과 인연이 깊다. 두 사람은 영화 '설국열차'(2013) 및 '옥자'(2017) 등을 함께 했으며, 이후에도 우정을 이어왔다. 틸다 스윈튼은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열린 '기생충'의 공식 상영에도 참석해 봉 감독과의 의리를 몸소 보여준 바 있다.

HBO에서 준비 중인 '기생충'의 '미드' 버전은 '빅쇼트' '바이스' 아담 맥케이 감독이 봉준호 감독과 함께 총괄 제작을 맡는다. 총 6시간 분량으로 5개에서 6개 에피소드로 나뉘어 방송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마크 러팔로가 주연으로 캐스팅 제안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마크 러팔로는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 직후 미국 연예매체 TMZ와 공항에서 만나 자신의 '기생충' 드라마 출연설에 대해 "'기생충'은 훌륭한 영화고 내가 만약 어떤 배역을 맡을 수 있게 된다면 대단한 영광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출연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확정이 될 때까지는 모르는 일이 아니겠느냐"라면서도 "'기생충' 드라마에 함께 할 수 있게 된다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 시즌에도 '기생충'의 '미드' 버전에 대해 많은 질문을 받았다. 그는 "'기생충'을 쓸 때 나는 두 시간이라는 러닝 타임 안에 담기 어려운 더 많은 아이디어들을 떠올렸었다. 만약 러닝 타임이 더 길어질 수 있었다면, 더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었을 것을 안다. 그 부분에 대해서 아담 맥케이와 곧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나는 TV산업과 친숙하지는 않지만 이 한정된 시리즈가 '기생충'에서는 보여줄 수 없었던 이야기의 더 깊은 곳까지 가닿는 확장된 영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생각을 전한 바 있다.

한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지난 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LA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 등 총 4관왕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