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어업협정 재개, 제주어민 생계위기 돌파구 연다”
상태바
"한일어업협정 재개, 제주어민 생계위기 돌파구 연다”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2.0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승욱 제주시을 국민의힘 예비후보, 제주어업인들의 경제적 타격 해소 노력
김승욱 제주시을 국민의힘 예비후보

김승욱 국회의원 제주시을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2016년 6월 이후 8년째 이어지고 있는 한일어업협정 중단 사태로 제주 어민들의 속이 답답하다. 비교적 가까운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대신 원거리 조업에 나설 수밖에 없어 상당한 경제적 타격을 입고 있다”고 했다.

김 예비후보는 “어선업계에 따르면 서귀포 남쪽으로 160km 떨어진 일본 EEZ 내에서 갈치를 잡지 못하고, 600~700km 떨어진 동중국해와 대만 바다로 가서 갈치를 잡고 있다. 서귀포항에서 이곳으로 가려면 3일이 소요되고, 고유가로 인해 30t급 연승어선 기준 한 달간 동중국해에서 조업하면 인건비를 제외한 출어경비만 평균 1억 3000만 원이 소요된다”면서 어민들이 채산성을 맞추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어업협상 중단 사태가 이어져 온 이유는 일본에서 매년 협상에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이 얻는 것보다 우리가 얻는 것이 더 많기 때문이다. 한일 양국 입어 업종 12개 업종 중 우리나라의 주력 업종은 5개 업종이지만 일본은 1개 업종만이 우리 수역 조업의존도가 높다. 협상이 타결되지 않음으로써 경제적 타격뿐만 아니라, 우리 어선끼리 좁은 어장에서 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까지 만들어지게 된다”고 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에따라 “지난 5일 우리나라 대형선망수산업협동조합과 일본 원양선망어업협동조합이 공동으로 작성한 어업협정 재개 건의문을 한국과 일본 정부에 전달하고, 8년째 정부 간 대화가 중단되면서 심각한 경영난에 빠진 양국의 선망 업계가 돌파구 모색에 나섰다”고 했다.

김 예비후보는 “무책임하고 과학적 근거도 없는 후쿠시마 오염처리수 괴담으로 선동하여 수산물 소비를 위축시키고, 수산업 관계자들에게 직접적 손해를 끼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은 그동안 제주도 어업경제를 위하여 한 일이 무엇인가라며, 오죽하면 어민들이 직접 나서서 호소하고 있겠는가”라고 민주당을 탓했다.

김 예비후보는 “기후 변화 등으로 인한 원양 해역의 수산 자원량 감소, 경기 둔화로 인한 수산물 소비 및 수출량 감소로 위기에 놓인 어민들의 생계를 책임질 수 있는 실천적인 돌파구가 필요하다”면서 우리 어민들의 가진 고충을 충분히 살펴 해결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