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교육 교류로 4‧3정신 세계화 ‘발걸음’
상태바
평화교육 교류로 4‧3정신 세계화 ‘발걸음’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4.0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 난징 학생‧교사 26명, 2일 제주 방문
- 3일 4‧3추념식 참석…공동 수업 등 교류 확대
제주도교육청은 2~4일까지 제주를 방문한 중국난징 학생과 교원 등 26명을 대상으로 평화교육 교류를 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김광수)은 4월 2일(화)부터 5일(금)까지 제주를 찾은 중국 난징 학생과 교원 26명을 대상으로 평화교육 교류를 통해, 4·3의 세계화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제주 학생 및 교원들이 중국 강소성 난징을 방문한 것에 대한 답방으로 76주년 제주4·3 추념식 참석과 제주 학생들과 공동 수업, 유적지 탐방 등을 하게 된다. 하반기에는 제주 학생과 교원들이 다시 중국 난징을 방문하여 교육 교류에 대한 구체적인 업무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또한, 대정 알뜨르 비행장과 송악산 일대를 답사하고 일본에 의해 자행되었던 난징 대학살과 관련된 역사의 현장을 탐방할 예정이다. 그리고 4·3평화·인권교육 명예 교사(강춘희)와의 만남의 시간을 갖고 “용서함이 평화의 시작이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4월 3일(수) 4·3추념식에 참석과 4·3평화공원을 답사하고, 오후에는 제주민의 항일 정신이 깃들어 있는 조천 만세동산과 제주항일기념관을 방문하여 일제 식민지 시대에 제주민들의 독립의 열망과 노력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4·3 청소년 뮤지컬 ‘빗창’을 관람하며 청소년들이 전달하는 평화와 인권의 메시지를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4일(목)에는 제주학생과 함께하는 활동으로 이루어진다. 제주대학교사범대학부설고등학교 고채운 학생의 설명으로 4·3의 발발 장소인 제주북초등학교와 관덕정을 답사하며, 이어 노형중학교를 방문하여 김은경 선생님의 진행으로 “제주4·3과 난징 대학살 평화교육”에 함께 참여하며 평화와 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공동 수업에 참여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중국 난징과의 평화교육 교류를 통해 양국 간의 우호 증진 및 활발한 교육 교류 확대를 기대한다”라며 “모두가 지켜나가야 할 평화와 화해, 상생, 인권의 가치를 실천하고, 이번 교류를 통해 4·3의 세계화를 더욱 확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