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인 초상권 침해 공보물 고기철 후보 자질 의심"
상태바
"언론인 초상권 침해 공보물 고기철 후보 자질 의심"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4.03 0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도당 논평

더불어민주장 제주도당이 고기철 국민의힘 후보가 선거 공보물에 언론 인터뷰 사진을 사용하면서 기자나 해당 언론사의 동의를 구하지 않아 초상권을 침해했다고 논평을 냈다.

다음은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의 논평 전문이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고기철 후보의 자질을 의심하게 하는 일이 또다시 벌어졌다.

선거 공보물에 언론 인터뷰 사진을 사용하면서 기자나 해당 언론사 동의를 구하지 않아 초상권을 침해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것이다.

특히 해당 사진은 특정 언론이 공보물을 발송한 후보를 지원하는 것처럼 비춰져 자칫 언론의 선거 중립성 훼손까지 우려되고 있다.

해당 언론사에서도 이번 사태를 엄중한 사안으로 판단하여 고기철 후보 캠프에 즉각적인 항의와 공보물 배포 중단, 해당 사진 삭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찰공무원 출신으로 누구보다 법을 잘 알고 있는 고기철 후보가 초상권 침해와 선거 중립성 훼손 우려까지 낳는 지금의 상황이 인권 감수성이 부족해서 발생한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국민의힘 제주도당도 정확한 사실 확인도 없이 다른 정당 일에 이래라저래라 할 만큼 한가하다면, 그 시간에 고기철 후보에게 지역 상황을 하나라도 더 알리고 제주미래를 위해 함께 고민하는 것이 공당의 바람직한 자세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선대위는 언론인의 초상권 침해로 언론의 선거 중립성 훼손까지 우려시킨 고기철 후보의 이번 행태에 유감을 표하며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가 되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2024. 4. 2.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한동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