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진흥원, 여름철 대비 돼지 액상정액 품질관리 강화
상태바
축산진흥원, 여름철 대비 돼지 액상정액 품질관리 강화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5.12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내 양돈농가 인공수정용 돼지 액상정액 공급 점유율 47%
제주도 축산진흥원이 공급하는 액상정액 공급 돼지 품종.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은 하절기를 대비해 돼지 인공수정센터에서 사육 관리되는 씨돼지에 대한 특별 사양관리 및 돼지 액상정액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축산진흥원은 고온·다습한 여름철 날씨에 대비해 양돈농가의 수태율 하락 방지를 통한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춰 농가에 공급 중인 돼지 액상정액의 품질검사와 씨돼지 관리를 강화한다.

여름철 고온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어미돼지는 불임 등 문제로 생산성이 평상시 보다 20% 정도 떨어지고, 수퇘지는 활력 저하로 정액 품질이 저하할 수 있다.

하절기 돼지 생산성에 가장 영향이 큰 액상정액 품질 관리를 위해 씨돼지 사육장 내 적정 온도 및 쾌적한 환경을 유지한다.

또한 액상정액 성상(활력, 정자수 등)에 대한 검사를 실시해 성상이 불량한 개체의 정액 공급을 사전에 차단해 수태율 및 생산성 향상을 도모한다.

축산진흥원은 해마다 도내 양돈농가에 10만 팩 이상의 돼지 액상정액을 공급하고 있다.

품질검증이 완료된 돼지 액상정액을 도내 양돈농가에 연중 공급해 농가의 생산성을 높여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축산진흥원은 도내 양돈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돼지 인공수정용 액상정액의 약 47%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축산진흥원 돼지 액상정액은 PRRS(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 음성 돈군을 유지하고 있는 씨수퇘지에서 채취·생산하고 있어 가축 악성질병 차단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여름철 고온기 액상정액 수요량 증가에 대비해 우수한 능력의 씨돼지를 확보함으로써 고능력 우량 돼지 액상정액을 농가에 공급할 전망이다.

김대철 제주도 축산진흥원장은 “지속적인 씨돼지 유전능력 평가와 가축질병 청정돈군 유지를 통해 도내 양돈농가에 우수하고 청정한 씨돼지 및 돼지 액상정액을 생산·공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