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봉 공원내 모충사 연계 모다드렁숲 2단계 착공
상태바
사라봉 공원내 모충사 연계 모다드렁숲 2단계 착공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5.16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도, '나눔과 베풂’ 상징숲 조성 속도
- 참여자 이름 건 ‘온국민 모다드렁 낭심기 대작전’ 신청 24일까지
사라봉 모다드렁숲 조감도
사라봉 모다드렁숲 조감도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시 사라봉근린공원 내 모충사와 연계해 나눔과 베풂의 상징이자 기부문화의 명소가 될 ‘모다드렁숲 2단계’사업에 착수했다.

모다드렁숲은 총 8억원을 투입해 제주시 건입동 482 일원에 조성된다.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에 따라 기부 동참 분위기를 조성하고 기부자에 대한 예우를 다하기 위해 상징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모두 다 함께’라는 뜻의 제주어인 ‘모다드렁’을 반영해 ‘모두 다함께 힐링을 누리는 숲’이라는 뜻이 담겼다.

제주도는 의녀 김만덕을 기리는 모충사와 연계해 지난해부터 단계적으로 추진돼 올해 상반기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3년 1단계 사업으로 5억원을 들여 전국시도를 상징하는 수목 등 39종 8255본을 식재한데 이어 올해 2단계 사업으로 광장, 쉼터, 고향사랑기부 홍보 키오스크 등을 설치할 계획으로 지난 10일 착공했다.

이어 모다드렁숲 조성지 유휴공간을 활용해 고향사랑기부자 등과 함께 기념식수를 하고, 심은 나무는 고향사랑기부 홍보나무로 지정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모다드렁숲 조성지 내 수목헌수 등을 통한 숲조성을 위해 ‘온국민 모다드렁 낭심기 대작전’ 제1호 사업 참여자를 모집 중이다.

온국민 모다드렁 낭심기 대작전 제1호 사업은 참여자가 수종을 선택하고 산림조합을 통해 수목을 구입해 모다드렁숲 내 식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여 수종은 배롱나무 외 4종 160본이며, 조성 후에는 참여자들의 이름을 새긴 안내판을 설치해 의미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참여 신청은 오는 24일 까지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도 누리집 새소식 또는 제주도 산림녹지과(☎064-710-6457)로 문의하면 된다.

강애숙 제주도 기후환경국장은 “모충사와 사라봉 모다드렁숲을 연계 기부문화의 핫플레이스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나눔과 베풂의 상징숲으로 조성하는 모다드렁숲과 연계한 온국민 모다드렁 낭심기 대작전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