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영동 중학생, ‘같이가치 평화톡톡’ 체험캠프 실시
상태바
제주-영동 중학생, ‘같이가치 평화톡톡’ 체험캠프 실시
  • 제주경제일보
  • 승인 2024.05.26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교육지원청, 제주4·3 및 노근리 평화·인권 체험캠프 운영
제주시관내 중학생들이 충북영동교육지원청과  지역교류 사업으로 노근리 평화공원을 탐방했다. 

제주시교육지원청은 5월 23일부터 25일까지 충청북도 영동 노근리 일원에서 제주시와 영동 중학생 39명이 참여한 가운데 ‘같이가치 평화톡톡’ 체험 캠프를 운영하고 있다.

‘같이가치 평화톡톡’체험캠프는 제주시교육지원청과 충청북도영동교육지원청 관내 중학생을 대상으로 제주4‧3과 노근리 사건을 톺아보는 4‧3평화‧인권교육 전국화를 위한 지역교류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각 지역의 문화‧생태 체험으로 역사적 아픔을 공유하고, 상호존중과 평화‧인권 감수성을 지닌 민주시민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하며 올해 3회째 운영하고 있다.

첫 번째 체험캠프는 노근리사건을 중심으로 5월 23일(목)부터 2박 3일간 노근리평화공원과 역사 유적지 및 영동 일원에서 △노근리평화기념관 및 쌍굴다리 탐방 △평화‧인권 워크숍 △영동국악체험촌 국악기 체험 △난계국악단 공연 관람 △영동지역축제 참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그 후 제주4․3을 중심으로 7월 22일(월)부터 2박 3일간 제주4‧3 유적지 및 제주도 일원에서 운영한다.

제주시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어느 지역이곤 아픈 역사는 있고, 그 역사를 바로 알게 하고 되풀이하지 않도록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 또한 교육의 길이다. 체험캠프 기간 제주4‧3평화‧인권교육과 노근리사건의 관계 맺기를 통해 학생들이 평화를 주제로 많은 이야기들을 펼쳐 나가기를 기대해 본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