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미래 전략에 글로벌 공감대 형성
상태바
제주 미래 전략에 글로벌 공감대 형성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5.31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영훈 지사, 센모토 사치오 대표이사·권오현 이사장·오종남 회장과 면담
- 제주 미래비전 및 정책 공유…글로벌 선도기업과 협력 방안 모
오영훈 지사가 제주포럼 참석 인사들을 만나 미래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오종남 인간개발연구원장, 오영훈 지사, 센모토 사치오 센모토재단대표이사, 권오현 서울대이사장. 

제주특별자치도는 31일 제19회 제주포럼이 열리고 있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국내외 저명인사들과 만나 제주의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센모토 사치오 센모토재단 대표이사, 권오현 서울대학교 이사장, 오종남 인간개발연구원 회장 등이 참석했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도정의 정책과 미래비전을 공유하며 글로벌 선도기업과 협력해 제주를 미래 신산업과 워케이션의 성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오영훈 지사는 “구글과 협력해 제주대 인공지능(AI)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학생들과 지역기업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과 손잡고 제주 인재들이 꿈을 키울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매우 의미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힐링과 업무를 병행하는 워케이션 정책이 큰 성과를 거두며 참여기업이 늘고 있다”며 “제주가 추진 중인 미래 신산업과 연계해 전 세계 연구개발자들이 제주에서 일하고 쉴 수 있는 워케이션의 성지로 조성하겠다”고 소개했다.

센모토 사치오 대표는 “제주도가 AI와 반도체 등에 초점을 맞추는 것은 세계적 흐름에 부합하는 현명한 선택”이라며 공감을 표했다.

오종남 회장도 “구글이 제주의 가능성에 크게 기대하며 협력하는 것처럼, 다양한 글로벌 기업이 제주를 교두보로 삼아 한국에서 사업을 확장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며 “제주가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해 발전할 중요한 기회”라고 말했다.

권오현 이사장은 “AI 시대가 되면 경영 스타일도 바꿔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산업화 시대의 경영에 잡혀있는 면이 없지 않다”며 변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제주도는 30일에도 제19회 제주포럼에 참석한 구글, 우버 관계자들과 미래 모빌리티 분야 협력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오영훈 지사가 마이클 오길 우버 아시아 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이날 오영훈 지사는 이상현 구글 플랫폼&디바이스 총괄 글로벌 어페어 디렉터, 마이클 오길 우버 아시아 대표와 면담하고, 우버와 기존 교통시장과의 연계, 관광객 안전운전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오영훈 지사는 “전 세계 자율주행차 기업들이 제주에서 실증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고 싶다”면서 “제주를 아시아 최고의 미래 모빌리티 실증도시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버 역시 자율주행 분야에서 제주도와 협력할 의향을 내비쳤다.

제주도는 이번 제주포럼을 계기로 구글, 우버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과의 협력 채널을 본격화하고, 제주형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