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삼 제주시장, 공중화장실 등 시설물 유지관리 실태점검 주문
상태바
강병삼 제주시장, 공중화장실 등 시설물 유지관리 실태점검 주문
  • 제주경제일보
  • 승인 2024.06.0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월 첫째 주 간부회의,“위험 요소 발견 즉시 신속 조치, 영조물 배상책임보험 가입 실태조사 할 것”
5일 강병삼 제주시장이 6월 첫째주 간부회의를 주재며 시설물 안전에 철저 대비해줄 것것을 지시하고 있다.

강병삼 제주시장은 5일 집무실에서 6월 첫째 주 간부회의를 주재했다.

강 시장은 지난달 29일, 구좌읍 용눈이 오름 가설 화장실 바닥이 붕괴되면서 이용객이 부상을 당한 사고와 관련 "안전은 지나치게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면서 "시설물 전반에 대한 유지관리 실태점검을 면밀히 진행하고, 안전에 위협이 되는 시설물에 대해서는 위험 요소 발견 즉시 정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신속히 조치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제주시가 설치한 시설물이 영조물 배상책임보험에 가입돼 있는지 빈틈없이 조사해 줄 것"을 요청했다.

강 시장은 "6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제주시 곳곳에서 추념식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분들의 넋을 기리는 행사인 만큼 참석하는 유가족 등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행사장 주변 교통 정리, 주차공간 확보, 안전 매뉴얼 등에 대한 최종 점검에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보훈보상대상자가 자동차 지방세(취득세, 자동차세) 감면 혜택에서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관계법령 개정 사항에 대한 홍보에도 힘써달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지난 4월 ‘경로당 주 5일 식사 제공’을 골자로 하는 정부 계획이 발표되면서 전국 지자체가 해당 제도를 순차적으로 시행할 것에 대비해 선제적 관점에서 시행과 관련한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제주시에서도 내년부터 본 제도를 확대·시행할 수 있도록 부식비, 인건비, 시설비 등에 소요되는 예산확보 계획 등을 꼼꼼히 살펴 해당 제도가 신속히 도입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강 시장은 상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기간이 한 달도 안 남았다고 말하면서 고물가·고금리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행정의 재정투입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재정 신속집행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말하면서 회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