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초, 지역 사회 연계 신평 생태 마을서 모내기 체험
상태바
보성초, 지역 사회 연계 신평 생태 마을서 모내기 체험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6.1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초 3, 6학년 학생들이 신평 생태마을에서 모내기 체험을 하고있다.
보성초 3, 6학년 학생들이 신평 생태마을에서 모내기 체험을 하고있다.

“손 모내기가 뭐예요?, 우리 지역에서도 쌀을 생산할 수 있나요?”

보성초(교장 허정인)는 지난 7일 9시~12시, 3, 6학년 학생들이 마음과 마을 살리기를 목표로 신평리와 제주대학교가 힘을 모아 추진하는 ‘심평(心平)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번 체험은 학교 특색 반영 주제 중심 수업 운영에 따른 꿈담왓 지킴 생태환경교육 지역 사회 연계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보성초 3, 6학년 학생이 마을 전통 손 모내기 체험, 페트병에 벼 심기 등의 활동을 통해 우리 지역의 과거에 어떤 문화를 가지고 생활하였는지 직접 체험했다.

일회성 체험활동이 아니라 지속적인 활동으로 계획되어 벼를 수확하기 전에 논길 걷길 명상과 학생들이 직접 가을걷이 행사에도 참여하고, 우리 지역의 자랑인 신평 곶자왈 체험을 통해 자연이 소중함을 깨닫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학교 관계자는 “제주 지역에서 논농사 체험을 하거나, 농부가 직접 경작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가 없어 아쉬웠었는데 이번 체험을 통해 농부들의 고마움을 알 수가 있어 뜻깊었다”라고 말했다.

보성초등학교는 2024년부터 제주형 자율학교로 지정되어 ‘꿈담왓 글로컬(Glocal) 세계 시민교육’ 구현을 위해 삶과 연계된 배움의 장 실현을 목표로 마을 교육공동체를 구축하여 다양한 마을 연계 프로그램과 체험학습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체험을 통해 지역 사회와의 연결을 강화하여 우리 마을에 대한 자부심과 애착심을 키우며, 자신의 역할과 책임감을 높이고, 지역 사회에 봉사하는 의식을 기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