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화북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제주시, 화북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본격 추진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6.10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앵커조직과 위·수탁 협약 체결해 지역사회문제 발굴 및 핵심의제 설정
화북항
화북항 어촌신활력 증진사업 유형별 사업내용

제주시는 '화북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유형2)'을 진행할 앵커조직과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6월부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화북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유형2)은 2024년부터 2027년까지 92억 원(국비 63억 5000만 원, 도비 27억 2000만 원, 자부담 1억 3000만 원)을 투자해 돌봄, 교육 등 생활서비스 거점시설을 조성하고, 관계인구 유입 및 창업지원을 통해 활력 넘치는 어촌을 만드는 사업이다.

세부 내용으로는 ▲어촌스테이션 신축, ▲안성창 정비, ▲고래물 인근 정비, ▲앵커조직 운영, ▲사회혁신 프로그램 운영 등의 SW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1차년도 사업비는 9억 700만 원(국비 6억 3500만 원, 도비 2억 7200만 원)으로 ▲제주시 화북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앵커조직 운영(민간위탁금)에 5억 700만 원, ▲제주시 화북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기본계획 수립(시설비)에 4억 원을 1차 추가경정예산에 편성했다.

올해에는 앵커조직과의 위·수탁 업무 협약을 통해 어촌생활권 중심의 지역사회문제를 발굴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핵심의제를 설정하고, 사회혁신프로그램으로 발전시켜 실행력을 검증한 후 구체적인 단위사업계획(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정성인 해양수산과장은 “제주시 화북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제주에서 처음 추진하는 어촌신활력증진사업(유형2)인 만큼 앵커조직과 함께 지역주민들과의 의견수렴 및 꼼꼼한 사업자원 조사를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 앵커조직 = 지역에 상주하며 현장에서 지역주민과 함께 지역문제를 발굴·해결하고, 지자체와 함께 사업주체 역할을 하는 조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