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적발시 즉시 과태료
상태바
7월부터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적발시 즉시 과태료
  • 제주경제일보
  • 승인 2024.06.11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전면 시행 앞두고 과태료 부과 안내문 배부 등 홍보 만전
7월 1일부터 전기차 충전 구역 및 주차구역에서 충전 방해 행위를 할 경우 경고 없이 과태료가 부과된다. 

오는 7월 1일부터 도내 모든 전기차 충전 및 주차구역에서 충전 방해행위를 하다 적발될 경우 경고없이 즉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과태료 부과제도 전면 시행을 앞두고 집중 홍보에 나섰다.

급속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지난해 7월부터 경고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완속 충전구역의 경우 6월 말까지는 2회 경고 후 3회 위반 시부터 과태료를 부과하지만, 7월 1일부터는 급속․완속 충전구역 등 모든 전기차 충전 및 주차구역에서 1회 위반 시 바로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과태료 부과 대상은 전기자동차 전용구역임을 알 수 있는 표시가 된 모든 주차구역 내에서 △전기차량 및 위부충전식 하이브리드차량이 충전구역 내 일정 시간(급속 1시간, 완속 14시간)을 초과해 주차하는 행위(10만 원) △전기차량 및 위부충전식 하이브리드차량 외 차량이 충전구역 내 1분 이상 주·정차하는 행위(10만 원)다. 단속기준은 충전여부 및 충전시간에 무관하게 ‘주차시간’으로 기준한다. 

그 밖에도 △충전구역 주변 주차 또는 물건 적재로 인한 충전 방해행위(10만 원) △충전시설이나 충전구역 표시 등을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20만 원) 등도 포함된다.

제주도는 전기차 판매 대리점 등에 충전방해 과태료 부과 안내문을 배부하고, 전기차 충전기에 과태료 부과 홍보물을 부착하는 등 도민들의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양제윤 제주도 혁신산업국장은 “모든 전기차 구역에서 충전방해 시 경고 없이 과태료가 부과됨에 따라 도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행정시와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며 “전기차 충전시설의 올바른 이용 문화 정착을 위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