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 상징 조랑말과 함께 하는 역사와 문화 현장 답사
상태바
제주도의 상징 조랑말과 함께 하는 역사와 문화 현장 답사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6.11 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道·제주관광공사, 6일 중산간 초원지대서 관광안내사 교육 진행
제주도 관광안내사 현장 답사교육이 6일 마방목지, 대록산, 헌마공신김만일기념관 등 목축문화 관련 장소에서 진행됐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승철)는 지난 6일 도내 관광안내사를 대상으로 제주 중산간 초원지대에서 현장 답사 교육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답사 교육은 제주 조랑말의 역사, 목축민(테우리)들의 목축문화, 조랑말 관련 유적과 방목지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목적으로 기획됐다.

도와 공사는 강만익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위원을 강사로 초청해 ‘제주 조랑말과 목축문화’를 주제로 현장 답사 교육을 추진했다.

답사 프로그램은 마방목지, 경주마육성목장, 대록산(큰사슴이오름)등반, 헌마공신 김만일기념관, 수산평 탐라목장 방문 등으로 진행됐다.

도내 관광안내사들은 이번 현장 답사에서 제주 조랑말의 기원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온 역사적 의미를 현장 유적 방문과 전문가의 해설을 통해 익혔다.

이와 관련,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도내 관광안내사 대상 현장 답사를 통해 제주 조랑말과 목축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며 “이를 통해 제주 관광시장에 목축문화를 접목시켜 새로운 관광 자원 개발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