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포스트APEC 사업으로 '영 리더스 써밋'개설 제안
상태바
제주도,포스트APEC 사업으로 '영 리더스 써밋'개설 제안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6.13 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PEC정상회의 개최 연계 아태지역 젊은 세대들이 글로벌 미래 논의의 장 개최
- 신축 제2센터 APEC 제주컨벤션으로 명명, 역사적인 APEC 레거시로 활용
APEC 현장 PT
APEC 현장 PT

2025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최적지인 제주특별자치도가 아태지역 청년 리더들의 협력 플랫폼인 ‘영 리더스 써밋’과 ‘APEC 제주컨벤션’ 등을 포스트 APEC 브랜드 사업으로 제안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도는 내년에 한국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 개최와 맞물려 아태지역 젊은 세대들이 제주에 모여 글로벌 미래를 논의하는 협력과 연결의 장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2025 APEC 정상회의가 제주에서 개최된다면 이와 연계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 리더와 로컬 크리에이터, 청년 기업가 등이 참여하는 ‘제주 APEC 영 리더스 써밋’을 개설, 포스트 APEC 사업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 APEC 영 리더스 써밋’은 APEC 회원국 간 기반 시설 및 환경 여건 등이 다른 데 따른 디지털화 격차와 산업구조 편차 속에서 각국 청년 리더들이 함께 모여 더 나은 글로벌 미래 공동체의 방향성과 대응·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된 글로벌 교류 협력 프로젝트다.

제주도는 ‘영 리더스 써밋’을 통해 세계 각국의 미래세대인 청년 리더들이 함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분야별 비전과 실행 전략을 모색하면서 대전환 위기에 대처해 나가는 글로벌 경쟁력을 키울 수 있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는 특히 민선 8기 오영훈 도정이 역점 추진 중인 민간 우주산업과 관광형 UAM(도심항공교통) 등 첨단 모빌리티 사업과 에너지 대전환을 통한 2035 탄소중립도시 실현 등 새로운 미래를 이끌 분야에 대해 아태지역의 청년들과 기술 및 경험을 공유하면서 인적교류 또한 활발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도는 이와 함께 내년 8월 준공 목표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인근에 건설하고 있는 제2컨벤션 시설을 ‘APEC 제주컨벤션’으로 이름을 지어 제주 APEC 정상회의 개최를 기념하는 레거시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2005년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한 부산도 APEC 정상회의 개최에 맞춰 신축한 회의시설을 ‘누리마루 APEC 하우스’로 명명하여 현재까지 관광명소로 활용해 오고 있다.

제주도는 APEC 정상회의 유치와 맞물려 ‘APEC 제주컨벤션’을 메인 회의시설 중 하나로 사용한 후 APEC 브랜드를 사용한 친환경 랜드마크로 조성하게 되면 제주를 대표하는 글로벌 컨벤션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7일 외교부에서 오영훈 지사와 현직 해녀가 공동으로 APEC 유치계획 발표를 마쳤으며, 남은 최종 선정 결과 발표까지 SNS 등을 통해 APEC 최적지 제주의 개최 당위성 등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인영 제주도 경제활력국장은 “APEC 정상회의가 제주에 유치되면 청년들의 미래를 위해 영 리더스 써밋의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 중인 APEC 제주컨벤션이 내년 8월 준공되면 기존의 ICC와 더불어 제주의 국제회의시설은 규모와 현대적 시설 면에서 대규모 국제회의 등에 최적화된 글로벌 마이스 목적지로서 더욱 각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