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봉사단, 시흥 해안가서 환경정화
상태바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봉사단, 시흥 해안가서 환경정화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4.07.08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한민국 전몰 군경유족회 제주특별자치도지부 호국봉사단 봉사활동
- 송난포구 해안가에서 페트병, 폐비닐류, 폐그물, 스티로폼 등 해양쓰레기 수거
대한민국 전몰 군경유족회 제주도지부 호국봉사단 40여명이 성산읍 시흥 하동로 송난포구 일대 해안가에서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제주특별자치도지부(지부장 강응봉) 호국봉사단 40여명이 5일 10시 30분경부터 13시까지 성산읍 시흥 하동로 송난포구 일대에서 해안가 환경정화 활동을 전개했다.

이 구역은 해마다 괭생이모자반과 구멍 파래가 해안가를 점령하여 말라붙거나 썩으면서 악취는 물론 각종 해양쓰레기가 많이 쌓여 해안 경관을 해치는 곳으로 유족회 봉사단은 정기적으로 이곳을 찾아 해안가 환경정화를 하고 있다.

이날 초여름 33도를 넘나드는 무더운 날씨에도 고령의 봉사단은 성산 일출봉을 바라보는 시흥리 송난포구 해안가에서 페트병, 폐비닐류, 폐그물, 스티로폼 등 각종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전몰군경유족회 제주특별자치도지부 호국봉사단은 유족회 독거노인과 고령 회원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병행하면서 정기적으로 오름·올레길·해안가 환경정화 활동과 지역 현충 시설 지킴이 행사로 참배와 주변 정화 활동하고 있다.

매월 첫 주 금요일이 되면 오름·올레길·해안가 환경정화를, 매월 셋째 주 목요일은 ‘마을현충시설지킴이’ 목적으로 제주도 일원에 산재한 등록·미등록 현충 시설에 대한 참배와 주변 환경정화를 실행하고 있다.

성산읍 시흥 하동로 송난포구는 시흥리 동쪽에 돌출된 송난코지에 있는 포구다. 마을 안내문에 의하면 송나라 때 오랑캐의 침입을 받아 송란이라고 하였다는 설이 있다. 역사적 고증은 없지만 주변에서 많은 유해가 발견되었다고 한다. 이곳에 들어서면 제주도의 동쪽 땅끝 의미를 지닌 지미봉과 우도, 일출봉이 손에 잡힐 듯 시야에 들어와 풍치가 좋은 곳이다.

지금부터 100년 전 제주도는 제주, 정의, 대정 3개의 행정구역으로 구분되어 있었는데, 시흥리가 속한 당시 정의군(郡)의 '채수강' 군수가 '맨 처음 마을'이라는 의미로 '시흥리(始興)'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제주 출신 호국영웅 강승우 중위가 바로 이 마을 시흥리 출신이다. 포구 입구 해안도 따라 1.6㎞ 구간이 ‘강승우로’로 지정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