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뷔페음식점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
상태바
제주시, 뷔페음식점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6.29 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입자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반드시 필요해요

제주시가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되는 뷔페음식점에 대해 6월 29일부터 7월 14일까지 전자출입명부 설치 안내 등 핵심방역수칙 이행여부 계도에 나선다.

최근 유통물류센터 등 새로운 유형의 시설과 사업장에서 감염 확산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6월 23일 18시부터 뷔페음식점 등 4개 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했다.

이에 따라, 뷔페 형태로 운영되는 음식점은 보건복지부장관의 집회·집합 제한조치를 받게 되고, 해당 기간 동안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감염병 예방을 위해 고위험시설 핵심방역 수칙을 모두 준수하여야 한다.

<방역수칙 첨부 파일 참고>

방역 수칙을 위반 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설 사업주나 이용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고,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할 수 있어 철저한 준수가 요구된다.

뷔페를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은 식당의 주된 메뉴로서 그 자체로 식사가 될 수 있는 뷔페를 제공하는 식당으로, 호텔뷔페를 포함하며, 면적·좌석 수·음식 수 등 제한은 없다. 그러나 출장뷔페 및 식당 내 보조메뉴(주된 메뉴를 주문하고 추가적으로 샐러드바 등 뷔페 코너를 이용하는 경우)로서 부분적으로 운영되는 샐러드바는 포함되지 않는다.

그리고 제주시는 결혼식 피로연 등의 호텔 뷔페는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제주시는 뷔페로 업태 등록된 음식점 80여 곳을 중심으로 실제 뷔페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지 현장 확인하고, 해당 시설일 경우 출입자 명부 관리(전자출입명부 의무 설치) 등 핵심방역수칙을 계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시 관계자는 음식점의 운영 형태(업태)는 신고 없이 수시 변경되는 사항이기 때문에, 뷔페를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은 제주시 홈페이지 방문 등을 통해 핵심방역수칙을 확인하고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고위험시설(뷔페음식점) 핵심 방역 수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